기자수첩-파견업계 선의의 경쟁 아쉽다
기자수첩-파견업계 선의의 경쟁 아쉽다
  • 승인 2003.04.1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경기침체의 여파가 파견시장까지 미치고 있다. 가뜩이나 침체된

아웃소싱시장이 더욱 주눅이 든 느낌이다.

기업체에선 인력감원이나 긴축재정 등 구조조정 여파에 매달려 있고

파견 및 아웃소싱시장은 열악한 환경속에서도 틈새시장을 개척하기 위

해 안간힘을 쏟고 있는 모습이 역력하다.

이러한 와중에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은 예외가 아닌 듯 싶다. 신규업

체를 비롯한 기존 중·소형파견업체들은 살아남기 위한 전략으로 다양

한 차별화를 시도해 보지만 힘있는 업체에 밀리기 십상이다.

현재 대기업 임원 출신들이 자회사 형식으로 분사를 하거나 독립을

한 업체수만도 업계에 의하면 100여곳에 이른다고 한다.

여기에는 은행, 카드, 보험 등 금융업출신들을 비롯해 전자, 유통, 물

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해 오던 임원들이 대거 아웃소싱 시장

에 산재해 있다.

그러나 문제는 이들 일부 임원출신들 중에는 전직에 대한 배경만 믿

고 인맥을 동원하거나 관료적인 사고 방식으로 지금도 영업을 해오고

있다는 것이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파견시장에 뛰어든 일부

오너들은 경영에 대한 마인드보다는 인원수에, 조직적인 사고보다는

비효율적인 방법으로 영업을 해나가는 등 자신들의 기득권을 최대한

누리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중 한 임원출신 오너는 1,000명이 넘는 인력을 거느리고 있었지만

경영능력 부재와 조직관리 미비로 얼마전 문을 닫았다. 또 다른 임원

은 사용업체에 투입된 파견인력이 80%가 넘다 보니까 이 회사가 경영

악화로 문을 닫기라도 하면 고스란히 당해야 할 판에 노심초사 하고

있다.

또 이런 경우도 있었다. 갑사측이 업체선정을 위해 공개입찰을 실시했

지만 결국 경쟁력이 있는 업체는 떨어지고 임원 출신이 아는 다른 회

사가 오더를 수주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이들 일부 임원 출신들의 입김이 얼마나 높았으면 업체를 공정하고 심

도 있게 분석, 선정해야할 실무 담당자들조차 쉬쉬하고 있는 것일까?

한심한 작태가 아닐 수 없다.

이럴진대....선의의 경쟁을 하고자 하는 전문업체들에게 기회조차 주

어지지 않는다면 아웃소싱 시장은 누구를 위해 존재해야 하는가? 모두

가 반성해볼 일이다.

분명 화려한 배경을 믿고 이곳 시장에 뛰어든 일부 업체들의 수명은

그리 길지 못하다. 겉모습이 아무리 화려해도 경쟁을 통한 진실은 영

원하기 때문이다.

이제는 기득권에 의한 얄팍한 상술과 반목보다는 선의의 경쟁에 의해

정당하게 보상받고 평가받는 그런 시장이 아쉽다. <윤동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