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주의 CEO 메시지] 칭찬의 방법
[박인주의 CEO 메시지] 칭찬의 방법
  • 편집국
  • 승인 2019.01.23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칭찬을 해야 되는 이유는 행동에 크나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
칭찬으로 긍정적인 에너지가 발생하게 되고 좋은 결과로 이어질 확률 높아
제니엘그룹 박인주 회장
제니엘그룹 박인주 회장

오늘은 여러분에게 칭찬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지금같이 경제나 사회적으로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는 서로를 비난하는 것이 아니라 다독거리고 격려해 주어야 합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책 제목도 있듯이 칭찬은 남녀노소 모두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미치게 됩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문제를 찾아내고 그것을 비판하는데 익숙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노력하지 않는 이상 긍정적인 말보다는 부정적인 말이 먼저 나오는 것이 인간의 본성입니다.

 우리는 자라나면서 칭찬에 대한 교육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그저 어릴 때부터 남을 이기고 앞지르는 방법부터 배웠지 남을 칭찬하는 교육을 받아본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역대 노벨상 수상자의 22%, 미국 억만장자의 40%나 차지하며 세계를 움직이고 있는 유태인들은 어릴 때부터 부모로부터 칭찬교육을 받고 자라납니다.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잘 먹는다는 말이 있듯이 칭찬 또한 어릴 때부터 많이 듣고 자라난 사람이 남을 칭찬하는 것이 더 쉬운 것입니다.

우리는 평소 칭찬에 너무 인색합니다. 그래서 더욱 어색하고 쑥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작은 일이라도 칭찬을 하면 버릇이 없어진다 라고 생각하기도 하고 가까운 사람일수록 칭찬을 안하게 되는 것입니다. 애써 칭찬을 해줘도 순수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경우도 다반사입니다. 상사가 부하직원에게 “일 처리 깔끔하게 했던데 수고했어”라고 말했을 때 그 의도를 순수하게 받아들이기 보다 “나한테 또 일 시키려고 그러나”라고 경계하게 됩니다.

칭찬을 받고 좋아하는 모습을 드러내면 다른 사람이 자신을 쉽게 볼까 숨길 때도 있고 겸손하지 않은 사람으로 비칠까봐 “운이 좋아서 잘된 것이지요.”라고 에둘러 말하기도 합니다.

우리가 칭찬을 해야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칭찬이 사람의 행동에 크나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칭찬으로 인해 긍정적인 에너지가 발생하게 되고 그것을 기반으로 좋은 결과로 이어질 확률이 높은 것입니다.
 
우리가 평소 하는 칭찬은 제대로 된 칭찬일까요? 제대로 된 칭찬은 타인의 장점을 치켜세우는 것이 아닙니다. 외모, 옷차림, 심지어 재능도 칭찬의 이유가 될 수 없습니다. 타인을 위한 최고의 칭찬은 그로 인해서 내가 받은 감동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당신 덕분에 행복해 고마워.”처럼 말입니다.“우리아들 100점 맞았어. 잘했어”보다 “아들 기분 좋게 해줘서 고마워.” 가 제대로 된 칭찬인 것입니다.
 
결국은 제대로 된 칭찬은 내가 받은 느낌을 중심에 두고 표현하는 것입니다. 상대에 대한 비교 판단 평가가 아니라 그 사람의 존재로 인해 내가 받은 감동을 표현하는게 진짜 칭찬입니다.

 

제니엘그룹 박인주 회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