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별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유튜버는?”…
“분야별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유튜버는?”…
  • 이효상 기자
  • 승인 2019.05.3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잡·디자이너잡 유튜브 소비현황·선호 유튜버 설문 2탄 발표
먹방 부문 ‘밴쯔’, 일상·생활 부문 ‘영국남자’, 음악 부문 ‘창현’ 등 선정
유튜버 영국남자
유튜버 영국남자

[아웃소싱타임스 이효상 기자] 이제 10대의 10명 중 약 7명은 무언가가 궁금해 검색을 할 때 더 이상 네이버를 사용하지 않는다. 그림과 글씨보다 동영상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는 것을 선호하고, 하루 평균 3시간 46분 이상 동영상을 시청하며 자신이 원하고자 하는 바를 찾고 공유한다.

위와 같이 10대들의 놀라운 검색방식의 변화는 모두 ‘유튜브’라는 동영상 공유 서비스 안에서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단순히 10대 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이제는 대한민국의 다양한 연령층이 ‘유튜버’들의 ‘먹고, 입고, 쓰는’ 1인 방송을 보며 행복과 만족을 느끼고, 단순히 시청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구매로까지 행동을 이어나가는 소비문화가 증가하고 있다.

MJ플렉스는 지난 3월 공개한 ‘유튜브 소비현황·선호 유튜버 설문 1편’에 이어 사람들의 유튜브 콘텐츠 소비 현황과 선호 채널 및 유튜버의 영향력에 대해 조금 더 심층적으로 ‘분야별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유튜버 설문 2편’의 결과를 30일 공개했다.

미디어잡·디자이너잡·MJ플렉스·MJ피플이 공동으로 조사한 이번 유튜버 수입관련 설문은 지난 2월 1일부터 17일까지 미디어잡과 디자이너잡 회원 1,31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네이버 폼과 구글 설문지, 엠제이플렉스의 자체 메일 조사를 통해 진행됐고, 설문 내용은 성별, 연령대, 거주 지역과 유튜브 시청 기기, 하루 평균 유튜브 시청 시간과 시간대, 유튜브 시청 빈도, 주 시청 분야, 분야별 선호하는 유튜버, 분야별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유튜버였다.

■ [먹방 부문] 가장 수입이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 ‘밴쯔’

설문에 참여한 미디어잡/디자이너잡 회원들이 ‘먹방’ 분야에서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로 선정한 주인공은 ‘밴쯔(61.6%, 808명)’이었다. 밴쯔의 예상 수입은 연 10억원대로 알려져있다. 약 320만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밴쯔는 먹방의 대표적인 아이콘으로 대왕돈까스, 점보라멘 먹방 등으로 경이로운 식사량을 방송에서 선보이고 있다. 밴쯔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상에서 근육질의 몸매를 뽐내며 반전매력을 보여주고 있는데, 먹방을 진행하면서 건강이 안 좋아질 것을 대비해 하루 8시간 이상의 운동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먹방’ 분야에서 2위로 선정된 유튜버는 ‘박병진 용사(6.7%, 88명)’, 3위는 ‘떵개떵(4.4%, 58명)’으로, 지난 번 선호도에서 2, 3위로 선정된 도로시, 슈기님의 설문 결과와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였다. 2위의 박병진 용사는 약 34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먹방 유튜버로 푸근한 인상으로 시청자들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형제가 함께 먹방을 하는 유튜버 떵개떵은 형인 ‘개떵’이 먹는 것에 집중하고, 동생인 ‘떵개’가 시청자들과 소통하며 좋은 콤비를 보여주고 있다. 4위는 ‘슈기님(4.0%, 52명)’이 선정됐다.

■ [일상·생활 부문] 가장 수입이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 ‘영국남자’

 ‘일상’ 분야에서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는 선호도 1위에 이어 ‘영국남자(38.9%, 510명)’가 차지했다. 영국남자는 연간 약 7억원의 수입을 번다고 알려져있다. 약 31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영국남자는 한국의 문화를 사랑하는 한 영국 청년 조쉬의 유튜브 방송으로 시작된 채널이다. 동업자이자 친구인 올리와 함께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영국문화를 소개하는 콘텐츠로 국내 팬들에게 사랑 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K-POP 열풍으로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아진 해외 팬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위를 차지한 유튜버는 ‘박막례 할머니(14.0%, 184명)’로 구수한 말솜씨와 유쾌한 욕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고, 유튜브 CEO와의 만남 그리고 미국의 유명 잡지사 보그(Vogue)에도 소개가 되며 더욱더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3위로는 유창한 영어실력으로 교육 콘텐츠를 하며, 통쾌한 해답으로 진행하는 ‘디바제시카(11.3%, 148명)’가 선정되며 박막례 할머니의 뒤를 이었다. 4위는 지난 선호도에서 3위를 차지했던 ‘소근커플(8.1%, 106명)’이 선정됐다.

유튜버 창현
유튜버 창현

■ [음악 부문] 가장 수입이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 ‘창현’

‘음악’ 분야에서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는 지난 선호도에서 2위에 머물렀던 ‘창현(23.9%, 314명)’이었다. 약 21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창현은 ‘창현거리노래방’ 채널을 통해 일반인들의 노래 콘텐츠를 업로드 하고 있다. 이외에도 쏭카페, 의류브랜드 등을 통해 연간 약 23억원의 수입을 벌고 있다고 한다. 2위는 한국인 최초로 구독자 1,000만명을 달성하고 주로 팝 장르의 커버곡을 부르는 콘텐츠를 통해 인기를 얻고 있는 ‘제이플라(16.5%, 216명)’가 선정되었다.

선호도 설문에서 1위를 차지했던 ‘어썸하은(14.9%, 196명)’은 이번 유튜버 수입관련 설문 결과에서는 3위에 그쳤다. 그 뒤로는 게임, 애니메이션, 영화 등의 OST를 피아노 버전으로 연주하는 유튜버 ‘레이나(10.1%, 132명)’가 4위로 선정되었다.

■ [게임 부문] 가장 수입이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 ‘대도서관’

‘게임’ 분야에서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는 게임 방송으로 전문으로 하며 한국 인터넷 개인방송 시장을 아프리카에서 유튜브 등으로 옮긴 ‘대도서관(44.2%, 580명)’이 선정 되었다. 최근 100분 토론에도 출연한 대도서관은 회사와 수익을 나누고 있지만 연간 17억원 정도의 수입을 번다고 알려져있다. 2위로는 게임 유튜버로도 유명하지만 MCN 회사 샌드박스 네트워크의 창립자이자 CCO인 도티TV의 ‘도티(19.1%, 250명)’가 선정되었고, 게임 분야 3위 유튜버는 ‘양띵(7.8%, 102명)’, 4위는 ‘잠뜰(5.5%, 72명)이 선정되며 1편의 게임분야 선호도 결과와 가장 유사한 순위를 보였다.

■ [뷰티 부문] 가장 수입이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 ‘씬님’

‘뷰티’ 분야에서 수입이 가장 많을 것 같은 1위 유튜버는 ‘씬님(24.4%, 320명)’이며, 네이버 블로그에서 뷰티블로거를 활동하다가 유튜버를 시작하며 다양한 메이크업 콘텐츠로 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언론에 따르면 씬님은 연간 약 12억원의 수입을 벌고 있다고 한다. 2위는 ‘선미 메이크업’으로 유명해진 뷰티 유튜버 ‘이사배(13.0%, 164명)’가 차지했고, 3위는 메이크업과 헤어 영상 콘텐츠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뷰티 유튜버 ‘회사원A(9.8%, 128명)’, 4위는 지난 선호도 조사에서 3위였던 디렉터 파이를 제치고 ‘포니 신드롬(9.6%, 126명)’이 선정됐다.

유튜버 씬님
유튜버 씬님

■ 유튜브 설문조사 응답결과, 여성의 비율이 더 높아.

설문 응답자의 남녀 비율은 ‘여성(57.8%, 758명)’이 ‘남성(41.9%, 550명)’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고, 나머지는 ‘무응답(0.3%, 4명)’이었다.

■ 유튜브 설문의 응답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30~39세.

이번 유튜브 설문 응답자의 연령대는 ‘30~39세(43.4%, 570명)’가 가장 많았고, 두 번째로는 ‘40~49세(29.3%, 384명)’, 세 번째는 ‘20~29세(25.6%, 336명)’, 네 번째는 ‘10~19세(1.4%, 18명)’로 집계되었다.

■ 설문 응답자의 거주지는 서울이 가장 많아.

설문 응답자의 거주지를 분석한 결과를 살펴보면 1위는 ‘서울(31.9%, 418명)’로 확인 되었다. 2위는 ‘경기도(29.3%, 384명)’였으며 3위는 ‘경상도(18.9%, 248명)’ 4위는 ‘충정도(9.5%, 124명)’, 5위는 ‘전라도(5.9%, 78명)’로 집계되었다. 그 뒤로는 6위 강원도‘(1.4%, 18명)’, 7위 제주도‘(0.8%, 10명)’로 확인이 되었다.

■ 사람들은 어떤 기기로 유튜브를 가장 많이 소비할까?

유튜브 시청 기기에 대한 내용에 대한 질문의 응답으로는 ‘모바일(67.1%, 880명)’이 가장 높은 결과를 차지했다. 두 번째로는 ‘데스크탑(25.3%, 332명)’의 응답 많았으며, 세 번째로는 ‘노트북(4%, 52명)’, 네 번째로는 ‘태블릿 PC(2.9%, 38명)’의 응답이 확인 되었다. 해당 결과를 통해 유튜브가 어플리케이션 특성상 주로 모바일을 통해 많이 소비되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 하루 24시간 중 유튜브 시청이 차지하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

하루 평균 유튜브 시청 시간에 대한 질문에는 ‘30분~1시간(35.5%, 466명)’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두 번째로는 ‘1시간~2시간(26.8%, 352명)’, 세 번째로는 ‘10분~30분(19.7%, 258명)’, 네 번째로는 ‘2시간 이상(16.8%, 220명)’이라는 응답이 집계되었다.

■ 유튜브, 한국인들은 언제 가장 많이 보고 있을까?

유튜브 시청 시간대 질문의 조사결과를 분석해보면, 설문 응답자들은 유튜브를 저녁 시간대인 ‘19시~22시(48.3%, 634명)’에 시청을 가장 많이 하고 있었으며 이어서 심야 시간대인 ‘22시~6시(29.6%, 388명)’에 두 번째로 많이 시청하는 것으로 확인 됐다. 오후 시간대인 ‘12시~19시(17.2%, 226명)’는 세 번째로 다른 시간대에 비해 조금 적었고, 오전 시간대인 ‘6시~12시(4.3%, 56명)’는 네 번째로 집계됐다.

■ 사람들은 얼마나 자주 유튜브 어플을 실행할까?

하루 평균 유튜브 시청 빈도에 대한 질문에는 ‘일 2~3회(34%, 446명)’가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다. 두 번째로는 ‘일 1회(25.9%, 340명)’가 많았고, 세 번째로는 ‘일 5회 이상(20.4%, 268명)’이었다. ‘일 3~5회(18.6%, 244명)’ 시청을 하는 사람들은 응답자 중에 가장 적었다.

■ 유튜브, 사람들은 어떤 분야를 관심 있게 볼까?

유튜브에는 많은 분야의 채널들이 자리하는 가운데, 사람들이 가장 관심 있게 보는 분야의 1위는 ‘먹방(25.5%, 334명)’이었다. 먹방은 인터넷 방송의 방장이 음식을 먹는 방송으로, 많은 음식을 한 번에 먹지 못하는 사람들의 대리만족과 스트레스 해소를 이유로 인기를 얻고 있다.

먹방 채널의 뒤를 이어 인기를 얻고 있는 2위 분야는 ‘일상(22.6%, 296명)’이었다. 일상 채널은 유튜버의 일상을 게시글 형태가 아닌 영상으로 기록해 담아낸 V-log 형식의 방송으로, 유튜버의 일상을 간접 체험하거나 공감할 수 있어 좋은 반응을 얻는 중이다.

3위를 차지한 분야는 ‘음악(19.8%, 260명)’으로 유명 가수의 뮤직비디오에 리액션을 취하거나 노래를 직접 커버해 부르는 영상들이 사랑받았고, 패션 및 메이크업과 관련된 분야인 ‘뷰티(11.6%, 152명)’는 4위,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을 플레이하고 이를 중계하듯 풀어내는 ‘게임(11.3%, 148명)’은 5위를 차지했다.

이번 유튜버 수입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엠제이플렉스 관계자는 결과를 통해 실제 유튜브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유튜브 시청 환경과 특정 연령대의 유튜브 소비습관 등 흥미로운 모습을 파악할 수 있었으며, 새로운 미디어 플랫폼인 유튜브의 다양한 분야별 사람들의 관심과 선호도에 대해서 파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관계자는 “1편의 선호도 관련된 설문과 2편의 수입과 관련된 설문 결과를 통해 유튜브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유튜버와 수입이 많을 것 같은 유튜버를 다르게 생각하고 있는 결과는 유튜브로 만들어진 새로운 소비문화에서 실제 각 분야별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유튜버가 누구인지 확인할 수 있었고, 해당 유튜브 설문의 결과가 유튜브 시장에서의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시도하는 많은 기업들에게 지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