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헌터 선호직장인은 3∼4년차 마케팅·광고기획 근무자
헤드헌터 선호직장인은 3∼4년차 마케팅·광고기획 근무자
  • 손영남 기자
  • 승인 2019.08.0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상반기 헤드헌팅 공고 17만 3천여건 분석 결과
직급별 선호는 ‘과·차장급’ 전체 32.1%로 가장 높아
자료제공 잡코리아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헤드헌터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장인은 3∼4년차, 마케팅·광고기획 직무를 담당하고 있는 이들이었다. 사원 시절을 거쳐 주임 내지는 대리를 달 법한 연차의 직장인들이 헤드헌터의 주요 타깃이 되고 있는 셈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 상반기 등록된 헤드헌팅 공고 17만 3천여건을 분석한 결과 '러브콜'을 가장 많이 받은 연차는 '3년 이상·5년 미만'으로, 전체의 29.6%를 차지했다.

'5년 이상·7년 미만'이 21.5%로 그 뒤를 이었고 ▲7년 이상·10년 미만(13.4%) ▲1년 이상·3년 미만(12.7%) 등의 순이었다. 입사 10년차 이상을 대상으로 한 공고는 전체의 13.5%에 그쳤다. 

직급별로는 과·차장급이 전체의 32.1%로 가장 많았으며, 주임·대리급(26.9%)과 부장급(8.7%), 임원급(8.0%) 등이 뒤를 이었다. 채용 직급을 정하지 않고 '면접 후 결정하겠다'는 공고도 21.2%나 됐다.

헤드헌팅 채용공고가 가장 많았던 직무는 '마케팅·광고기획' 분야로, 전체의 10.5%를 차지했다. 이어 ▲ 기획·전략·경영(8.9%) ▲ 응용프로그래머(8.3%) ▲ 재무·세무·IR(6.5%) 등의 순이었다.

산업별로는 '섬유·의류·패션' 업계가 전체의 8.0%로 가장 많았고, ▲솔루션·시스템통합(SI)·고객관리(CRM)·전사적 자원관리(ERP)(7.9%) ▲바이오·제약(7.5%) ▲자동차·조선·철강·항공(6.2%) ▲반도체·디스플레이·광학(5.6%) 등이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는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를 파악하려는 기업 수요에 따라 마케터나 기획 관련 인재를 찾는 기업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과거 헤드헌팅의 주요 대상이었던 임원급보다 실무를 진행할 젊은 인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