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산업부 손잡고 자율주행 가술협업 강화
과기정통부·산업부 손잡고 자율주행 가술협업 강화
  • 손영남 기자
  • 승인 2019.08.2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Fast-Track사업’ 기술협의체 킥오프 행사 개최
각각 171억, 118억 예산 투입해 관련 기술 확보에 매진
자료제공 과기정통부
산업부, 과기정통부 자율주행 기술 협력사업 구성체계. 자료제공 과기정통부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미래 먹거리 중 하나인 자율 주행 분야 기술력 강화를 위해 범부처 협업이 본격 추진된다. 산업부와 과기정통부는 8월 22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자율주행 패스트트랙(Fast-Track) 사업' 기술협의체 킥오프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기술협의체의 원활한 운영과 관련기관 간 협력강화를 위해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기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는 양 부처의 Fast Track 사업간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자율주행 Fast Track사업’은 범부처로 기획·추진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분야에 대해 산업부와 과기정통부가 R&D를 수행·연계하는 기술개발사업이다.

산업부는 2021년까지 171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현대모비스, 자동차부품연구원, 인포뱅크, 한국표준협회 등 23개기관이 참여해 자율주행차의 AI기반 컴퓨팅 기술·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을 도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2021년까지 118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총괄 하에 전자부품연구원 등 8개기관이 참여해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SW 솔루션과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하게 된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돼 자동차 업계·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기술의 집약체로써 이종산업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라며 “한 부처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도 다 해서도 안 되는 분야이기 때문에 범부처간 협력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