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전국 경제자유구역청, 신산업 규제혁신 위한 논의 가져
산자부-전국 경제자유구역청, 신산업 규제혁신 위한 논의 가져
  • 이윤희 기자
  • 승인 2019.11.1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9일 '제5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 협의회' 개최
인천·부산 진해 등 7개 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 참여
대외 경제·세제감면 폐지 등으로 인해 활동 위축..
세제 인센티브, 인력공급 방안 등 논의
혁신성장 활성화와 신산업 기반 도시 조성을 위한 경제자유구역 기본 계획
혁신성장 활성화와 신산업 기반 도시 조성을 위한 경제자유구역 기본 계획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전국 7개 자유구역청이 협의회를 통해 혁신생태계 조성, 규제 혁신 등에 대한 논의를 가진다.

11월 19일 전남 여수 경도리조트에서 열리는 '제5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협의회'에는 인천, 부산진해 등 전국의 7개 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와 산자부 관계자가 함께 자리해 경제자유구역 내 신산업 활성화와 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 심화와 일본 수출 규제 등 국외 어려운 정세 속에서 법인세 및 소득세 감면제도 폐지까지 겹치며 위축된 경제자유구역청의 활성화 방안에 대해 심도깊은 논의를 진행한다. 또 지역별로 특화된 혁신 생태계 구축 방안과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목표도 나누는 등 의견 공유에 나선다.

먼저 인천은 2030년까지 기존 4·5공구 클러스터와 연계해 11공구에 146만 1000㎡에 이르는 산업 시설 및 연구용지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위해 송도에 셀트리온과 삼성바이로직스 등 50여개 제조, 연구, 서비스 기업 입주를 지원하고 있으며, 이를 혁신 성장의 마중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부산 진해는 지역산업인 내연기관 자동차를 친환경 자동차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며, 첨단물류센터 준공을 위한 행정절차도 연말까지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이외 광양만권의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생산 공장 유치 성과와 초경량 마그네슘 소재 및 부품 산업 육성 계획, 황해(서해)권의 고용창출 계획 등이 논의된다.

아울러 대구경북의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방안과 동해안권의 첨단소재부품 육성 생태계 조성사업, 충북의 바이오 및 헬스 혁신 클러스터 구축 방안도 모색될 계획이다.

이번 협의회를 통해 경제자유구역청이 본 역할을 이행하기 위한 세제 및 입지 인센티브 강화, 인력 공급 지원 등이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