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덮친 코로나19..비정규직 실직, 정규직보다 6.6배 많아
비정규직 덮친 코로나19..비정규직 실직, 정규직보다 6.6배 많아
  • 손영남 기자
  • 승인 2020.06.2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저소득층, 여성이 상대적으로 비중 높아
취약계층에 더 가혹한 코로나19 다시 한번 입증
직장갑질119 설문조사 발표.. 소득감소까지 겹쳐 이중고
코로나19에 따른 실직 비율은 예상대로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이 훨씬 높았다.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의 공포는 비정규직에 유독 가혹한 것으로 드러났다. 코로나19 이후 실직을 경험한 비정규직의 비율이 정규직의 6배를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직장갑질119가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전국의 만 19~55세 직장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직장인들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12.9%가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실직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적인 수치는 이렇지만 고용형태별로 보면 사안이 달라진다. 정규직의 경우 실직을 했다고 응답한 비율이 4.0%에 그친 반면, 비정규직은 6.5배나 되는 26.3%가 실직을 경험한 것.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6.6배 더 많다. 

또 남성(9.8%)보다 여성(17.1%), 월급 500만원 이상 노동자(2.5%)보다 월급 150만원 미만 노동자(25.8%), 사무직(4.6%)보다 생산직, 서비스직 등 비사무직(21.2%)에서 더 많았던 것에서도 확인되듯 취약계층일수록 코로나19의 영향을 더 많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직 사유로는 ‘비자발적 해고’ 28.7%, ‘권고사직’ 27.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자발적 퇴사는 18.6%에 지나지 않았다. 6개월 간 실직을 경험한 응답자들 중 76.0%가 실업급여를 ‘받은 적 없다’고 응답했다. 실직을 한 직장인 100명 중 76명이 실업급여를 받지 못한 것. 실업급여를 받지 못한 이유로는 ‘고용보험에 가입되지 않았음’이 50.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는 일자리뿐 아니라 소득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직장인은 3명 중 1명(32.6%)에게서 소득감소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또한 소득감소 역시 비정규직에게서 더 크게 나타났다. 정규직의 경우 소득이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이 19.2%에 그친 반면, 비정규직은 2.7배에 가까운 52.8%가 소득 감소를 토로했다.

이번 조사는 직장갑질119가 공공상생연대기금의 지원을 받아 여론조사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만 19~55세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6월 5~10일까지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