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부담 확 줄였다..서울시,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
수수료 부담 확 줄였다..서울시,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
  • 손영남 기자
  • 승인 2020.06.2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업체가 내는 배달 중개수수료 6~12% → 2%로 대폭 낮춰
‘서울사랑상품권’ 9월부터 페이코, 먹깨비 등 배달앱서 사용 가능
일부업체 과점으로 인한 높은 수수료‧가맹비용 해소해 최저 수수료 
서울시는 중소규모 배달앱업체 10곳과 ‘제로배달 유니온’ 협약을 맺고 수수료 절감 작업에 돌입한다.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서울시가 중소 배달업체와 손잡고 배달 수수료 절감 작업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 제로페이의 적극 사용을 권장하고 중소 배달업체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최근 일부업체 과점으로 높은 수수료에 대한 불만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가 배달 시장의 왜곡을 막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서울시는 중소규모 배달앱업체 10곳과 ‘제로배달 유니온’ 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9월부터 ‘서울사랑상품권(제로페이)’을 페이코, 놀장, 먹깨비 등 10개 배달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120만명에 육박하는 회원을 보유하며 보편적인 결제수단으로 떠오른 서울사랑상품권의 사용처가 기존 오프라인 매장에서 온라인까지 확대되는 것이다.

10개 배달앱(배달플랫폼사)과 가맹을 맺은 소상공인 업체는 2% 이하의 저렴한 배달 중개수수료로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배달 플랫폼사의 광고료·수수료를 합한 가맹점 부담이 6~12%인 점을 고려하면 약 4~10% 가까이 수수료가 낮아지는 것이다.

서울시는 일부 업체가 배달시장을 과점하면서 높은 배달 중개수수료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배달 플랫폼 업체를 동시에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이 같이 발표했다.

배달플랫폼 회사에는 서울사랑상품권(제로페이)을 배달앱 결제수단으로 제공한다. 또 플랫폼사의 가장 큰 어려움인 가맹점 확보를 위해 25만개에 이르는 서울시내 제로페이 가맹점을 대상으로 집중 홍보에도 나선다.

서울시는 제로페이 가맹점에 e-팜플렛 가입 안내문을 발송하고 가맹점주는 10개 배달플랫폼사 중 가입을 희망하는 업체를 선택하면 가맹 가입과 배달앱 프로그램 설치 등을 지원한다.

배달플랫폼사들은 큰 비용 없이 소비자와 가맹점을 일시에 확보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함으로써 가맹점 가입비용과 소비자 마케팅 비용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신규 결제수단과 가맹점을 확보한 배달플랫폼사는 배달 중개수수료를 2% 이하로 낮춰 소상공인 업체와 상생을 실현하고 낮은 수수료의 배달시장을 연다는 목표다. 가맹점 확보·가입에 드는 마케팅·투자 비용을 절감하는 대신 소상공인 가맹점이 배달업체에 내는 중개수수료를 인하하는 것이다.

특히 서울시의 이번 대책은 새로운 배달앱을 만들거나 공공재원으로 수수료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동안 타 지자체에서 추진해온 ‘공공배달앱’과는 차별화된다. 공공이 민간시장에 직접 개입하지 않고 민간업체끼리 경쟁할 수 있는 운동장을 제공해 지속가능성을 담보한다는 취지다.

기존 배달앱에 결제방식만 새롭게 추가하기 때문에 소비자입장에서는 쓰던 앱 그대로 서울사랑상품권(제로페이)만 선택해 결제하면 된다.

협약에 참여한 업체와 단체는 제로페이 인프라를 활용한 저렴한 수수료의 배달주문 서비스 확산을 위한 상생 협력 네트워크인 제로배달 유니온에 참여하게 된다.

제로배달 유니온에 참여하는 10개 배달플랫폼 회사는 엔에이치엔페이코(페이코), 리치빔(멸치배달), 만나플래닛(만나플래닛), 먹깨비(먹깨비), 스폰지(배달독립0815), 위주(놀장), 질경이(로마켓), 특별한우리동네(주피드), 허니비즈(띵동), KIS정보(스마트오더2.0) 등이다.

기관·단체는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소상공인연합회, 전국가맹점주협의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이다.

한편 국내 배달업계는 스마트폰 보급과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시장규모가 2018년 약 3조원에서 2020년 이후에는 약 20조원으로 폭증이 예상된다. 그러나 국내 배달시장은 배달의 민족 등 3개 업체가 시장을 과점하면서 높은 광고료와 중개수수료에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일부 업체가 배달시장을 과점하면서 높은 광고료·중개수수료로 인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고통받고 있고 소규모 벤처기업이나 창업기업이 배달플랫폼 시장에 진입하는데 장애물로 작용하고 있기도 하다”며 “제로배달 유니온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연간 20조원에 이르는 배달시장에서 소상공인도 혜택을 볼 수 있는 공정한 시장으로 바꿔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