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일자리사업·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 코로나 극복 불지핀다
희망일자리사업·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 코로나 극복 불지핀다
  • 손영남 기자
  • 승인 2020.07.0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위기 극복 및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 목적
취업취약계층 30만개 공공일자리 제공..전국 지자체 실행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과 ICT 분야 일자리를 청년 8,950명에게 제공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이 본격 추진된다. 자료 광명시청 홈페이지 캡쳐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 및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취업취약계층 등에게 30만개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이하 ’희망일자리사업‘)과 ICT 분야 일자리를 청년 8950명에게 제공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이 본격 추진된다.

행정안전부는 제3차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여 국비 1조 2061억원, 지방비 1340억원 등 총 1조 3401억원이 투입되는 희망일자리사업을 전국 지자체에서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희망일자리사업은 지난 4월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 시 발표한 ’고용 및 기업 안정 대책‘ 중 ’55만개 공공일자리 창출‘ 과제의 일환으로, 지방자치단체별로 지역의 고용 및 경제여건에 따라 일자리 수요를 발굴하여 사업계획을 수립하였다.

참여대상은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이며, 시간당 8,590원(최저임금)의 급여와 4대 보험료가 지급된다. 다만 긴급하게 생계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적으로 선발하기 위해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우 등에는 참여가 제한된다.

사업내용은 코로나19로 인한 새로운 공공수요에 대응하면서 지역경제 회복 지원을 위해 생활방역 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청년 지원 등 10개 유형이다. 
   
지방자치단체별로 사업을 공고하여 참여자를 모집할 계획이며 선발 절차를 거쳐 7월 이후부터 근무를 시작하게 된다. 사업내용과 대상자 선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워크넷과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ICT 분야 일자리를 청년 8,950명에게 제공하는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십도 추진된다. 공공데이터 디지털 청년 일자리 사업은 중앙·지방·공공기관에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을 배치하여 공공데이터 개방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해 공공데이터 분석과 품질관리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단순 아르바이트라는 일각의 우려와 달리, ICT 분야 전문 현장의 생생한 경험을 청년들이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참가자는 데이터 교육과 데이터 일경험 기회 등 데이터 분야 경력개발을 지원하는 디딤돌 프로그램을 제공받는다. 구체적인 참가 신청 및 선발 절차는 확정되는 대로 별도로 공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