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콜센터·배달·경비노동자 마스크 322만장 지원
서울시, 콜센터·배달·경비노동자 마스크 322만장 지원
  • 이윤희 기자
  • 승인 2020.11.2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량 증가 업과 대면업무 필수 업종에 마스크 제공
마스크 1만 2000장은 일감 줄어든 봉제노동자들 통해 제작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 위험이 높은 노동자 등에 마스크를 지급한다.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 위험이 높은 노동자 등에 마스크를 지급한다.

[아웃소싱타임스 이윤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강도 높은 거리두기를 시행 중인 서울시가 콜센터 노동자 등 감염 위험 업종 노동자들에게 마스크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업무량이 증가하거나 대면 업무를 진행해야하는 배달기사, 대리운전기사, 경비, 콜센터 노동자 등에 마스크 322만장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특수고용·프리랜서 노동조합에 127만장이 보급되며 플랫폼 기업 사용자 단체에 53만 장이 지급된다. 또 서울시 이동노동자쉼터 5곳에 111만 2000장을 지원해 개인 신분으로 영업하거나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노동자들을 지원할 에정이다. 경비 및 콜센터 노동자엔 31만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노동자 1인당 최소 10개에서 최대 50개까지 마스크가 지원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배포되는 마스크 물량 확보를 위해 보급되는 마스크 중 1만 2000여 장에 달하는 물량은 일감이 급격히 줄어든 봉제노동자들에게 제작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청소노동자 휴게시설과 콜센터 근무지 환경 개선 등도 지원하고 있다. 청소노동자 및 콜센터는 감염예빵을 위한 공기청정기, 마스크, 간이칸막이, 체온계 등을 구매할 때 정부와 서울시로부터 지원금을 지급받을수 있다.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노동권인센터로 문의하면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