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5명 중 2명, "빚 있다"…평균 3,287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68만원 증가
구직자 5명 중 2명, "빚 있다"…평균 3,287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68만원 증가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1.08.04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2,261만원)과 비교하면 무려 1,026만원 증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생활비, 학비 명목으로 빚을 진 구직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웃소싱타임스 김민수 기자]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생활비, 학비 명목으로 빚을 진 구직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498명을 대상으로 ‘빚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5명 중 2명이 현재 빚을 ‘가지고 있다’(40.5%)고 답했다.

구직자들이 현재 갚아야 할 빚의 규모는 3,287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68만원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2,261만원)과 비교하면 2년 만에 무려 1,026만원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구직자들도 빚을 지는데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았다고 체감하고 있었다. 빚을 진 응답자 중 64.2%가 코로나19가 빚을 지는데 영향을 줬다고 답한 것.

구체적인 영향으로는 '좁아진 채용문으로 인해 취업이 늦어짐’(64.3%,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아르바이트 자리가 급감해 수입 감소하거나 없어짐’(41.9%), ‘취업 부담이 늘면서 취업 사교육비가 증가함’(21.6%), ‘가계가 어려워져 용돈, 학비를 지원받지 못함’(18.5%), ‘가계가 어려워져 부모님께 용돈을 드리거나 지원해야 함’(14.9%)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빌린 돈으로 ‘교통비, 식비 등 생활비’(50.3%, 복수응답), ‘자취방 전-월세 자금’(30.2%), ‘등록금 등 학비’(27.9%), ‘학원 수강 등 취업준비비용’(10.7%)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로 취업시장이 위축돼 취업이 계속 늦어지면서, 생활에 필요한 비용과 학비 등을 충당하기 위해 빚을 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들은 빚을 어떻게 상환할 계획일까?

남은 빚을 갚는 방법으로는 ‘취업 후 월급’(83.5%, 복수응답)이 단연 많았다. 또, ‘아르바이트 등 비정기적인 수입’(16.3%), ‘또 다른 대출로 돌려 막기’(9.9%), ‘적금 등 모아둔 목돈’(7.3%) , ‘주식 등 투자 수익’(5.8%) 등으로 갚겠다는 답변이 이어졌다.

빚을 모두 갚기까지는 평균 4.7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5년’(21.6%)이 가장 많았고, ‘2년’(17.3%), ‘1년 이내’(14.7%), ‘3년’(14.2%) 순이었다. ‘10년 이상’ 걸린다는 응답도 13.5%나 됐다.

또, 응답자의 85.1%는 코로나19 상황이 더 계속되면 상환이 지연될 것이라 예상해, 코로나 상황이 청년들의 빚 상환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