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년연장은 찬성.. 희망 은퇴 연령은 60.8세
정년연장은 찬성.. 희망 은퇴 연령은 60.8세
  • 손영남 기자
  • 승인 2019.03.1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정년 연장 찬성
사진제공 인크루트
사진제공 인크루트

[아웃소싱타임스 손영남 기자] 정년 연장에는 찬성하지만 정작 자신은 그 나이가 되면 더 이상 일을 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는 이색적인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인크루트와 알바콜은 성인남녀 962명을 대상으로 가동연한과 정년연장에 대한 의견 청취 결과를 3월 19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육체노동으로 돈을 벌 것으로 인정되는 마지막 나이(이하 노동가동연한) 연장에 대해서는 80%가 찬성했다. 찬성하는 이유로는 ▲‘국민평균수명의 연장’(49%)과 ▲‘실질 은퇴 연령의 고령화’(34%)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반대의견은 7%에 그쳤다. 반대하는 주요 이유로는 ▲‘직업에 따른 개인별 실제 가동연한이 다를 수 있음’(41%)과 ▲‘보험료, 연금수급연령 등도 함께 상향조정 될 것’(31%)이 꼽혔다.

이와 더불어 정년연장에 대한 입장도 확인했다. 현재 고령자고용촉진법에 의거 60세로 정년을 보장하고 있지만 이번 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사회적 변화, 특히 대표적으로 정년연장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조사 결과, 이에 대해서도 찬성이 82%, 반대는 7%로 찬성이 우세했다. 그 이유로는 노동연한 연장과 마찬가지로 국민 평균수명 및 실질 은퇴 연령이 늘어난 점을 꼽았고, ▲‘노년층의 자립적 경제능력이 강화됨’(33%), ▲‘미국, 영국 등은 이미 정년을 폐지함’(8%) 이라는 이유도 새롭게 등장했다. 

반대로, 정년연장을 반기지 않는 이유에는 ▲‘청년층 신규채용 감소의 우려’(29%)부터 ▲‘연금납입액 인상 우려’, ‘연금수급연령 상향 우려’(각 23%), 그리고 ▲‘고임금 근로자의 증가로 기업 인건비 부담’(19%) 등이 순서대로 확인됐다.

이채로운 점은 정년 연장 찬성에 대한 지지가 컸음에도 “몇 세까지 근무하기를 희망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60.8세로 응답한 것. 응답자들의 평균 나이가 32.5세인 점을 고려, 30대 응답자들의 근무희망 나이는 최대 60대 초반이라는 점. 앞서 노동 가용연한 및 정년에 대해 만 60세에서 65세로 연장을 찬성하는 입장이 많았지만, 실제 본인이 희망하는 근무연한은 연장 이전의 현 수준에 가까웠던 것이다. 

실제로 정년연장을 반대하는 입장 중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지금도 힘든데 65살까지 일을 어떻게...?', '복지 수준이 좋아지면 60대 이후에는 일을 안 하고 자유롭게 쉬고 싶다' 등의 의견이 등장한 점이 이를 증명한다.

한편, 상태 및 연령대에 따른 찬반 비율에도 차이를 나타냈다. 노동 가용연한 연장에 대해서는 ▲30代(79.7%)에 비해 ▲40代(90.2%)에서 높게 나타났고, 정년연장의 경우에는 ▲직장인(83.0%) 보다는 ▲자영업(94.1%)의 찬성비율이 큰 폭으로 높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