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알배송, 샛별배송… 배송전쟁의 최종승자는 '택배 수령 장소'가 될 것
총알배송, 샛별배송… 배송전쟁의 최종승자는 '택배 수령 장소'가 될 것
  • 이효상 기자
  • 승인 2019.10.31 11:5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스팟,배송 마지막 단계인 ‘택배 수령 장소’에 집중
자영업자의 배송지 공유로 추가 수입과 생존율을 동시에 높여
온라인유통협회, 2022년 온라인 시장규모 190조원 정도로 예측
에어스팟은 보관료 수입, 고정 고객 확보, 매장 내 2차 매출, 랜드마크 효과로 매장의 가치 상승 등 자영업자의 솔루션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에어스팟은 보관료 수입, 고정 고객 확보, 매장 내 2차 매출, 랜드마크 효과로 매장의 가치 상승 등 자영업자의 솔루션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웃소싱타임스 이효상 기자] 총알배송, 샛별배송에 이어 유통 공룡들도 직접 배송에 뛰어들며 배송전쟁이 시작됐다. 9월 한국은행은 올해 상반기 개인 신용카드 이용 실적 중 온라인 쇼핑에 쓴 돈이 오프라인 쇼핑에 쓴 돈보다 많았다고 밝혔다. 온라인유통협회는 2022년 온라인 시장규모는 190조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처럼 온라인 쇼핑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택배 소비자들의 불만도 늘어나고 있다. 물건을 배송 받지 못했음에도 배송조회하면 ‘배송 완료’ 상태로 나오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이에 택배기사에게 연락을 취하면 ‘소화전에 넣어놨다’ 혹은 ‘근처 가게에 맡겨놨다’는 답이 돌아오기도 한다.

공정거래위원회의 택배 표준약관에 따라 택배업자는 해당 물건을 고객에게 직접 인도한 뒤 확인받아야 한다. 만약 부재 시 대리인에게 물건을 인도했다면 주문자에게 그 사실을 반드시 알려야 한다. 인도할 수 없는 경우에는 운송물을 인도하고자 한 일시와 택배사 명칭, 문의 전화번호 등이 적힌 부재중 방문표를 서면으로 통지한 후 택배사업소에 보관해야 한다.

업계의 막대한 투자로 배송 시간은 단축되고 있지만 배송의 마지막 단계인 ‘택배 수령’에 대한 투자는 미흡하다. 빠른 배송을 위한 출혈 경쟁은 매출이 오를수록 적자가 늘어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지만 뚜렷한 대책 없이 치킨 게임만 하는 양상이다. 택배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택배 이용시 가장 불편한 점으로 ‘부재중 택배 수령의 불편함’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에어스팟(대표 최경환)이 택배 배송지 공유 서비스를 도입해 인기를 끌고있다. 에어스팟은 자영업자가 택배를 대신 받아주고 보관료로 1개당 1000원을 받는 수익모델을 도입했다. 보관료 수입, 고정 고객 확보, 매장 내 2차 매출, 랜드마크 효과로 매장의 가치 상승 등 자영업자의 솔루션이 될 수 있다는 것이 에어스팟의 설명이다.

에어스팟 최경환 대표는 “소상공인이 온라인 시장의 성장혜택을 얻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배송지 공유’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어떤 비용이나 수수료 없이 자영업자가 공간을 공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에어스팟은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간 2019-11-01 01:26:32
예를들자면. 같은운송인. 택시만보더라도

택배처럼. 화물명세서에있는주소로. 도착했는데

이를. 다시. 움직이더라도. 요금이. 부과되기때문에

추가요금을. 내야합니다

경비원님의 경우. 업무에. 포함되어있지않더라도

입주민대신. 관리를 하는 영리행위를. 하고있으므로.

관리인은. 물건보관의. 의무가 있습니다

인간 2019-11-01 01:20:59
또한. 직접전달의무는. 서면. 구두로도. 법적인 효력이. 있고

건물이 CCTV가. 없을시. 이를확인할만한. 증거내용이없고

택배기사에게. 불리하게될때에는 구두.서면으로도. 가능하고

그리고. 집에부재시 최종
도착지가. 경비실로. 된다면. 부재에따른. 재배송이므로

상법상. 이에따른. 보수를청구할수있습니다

택배기사님은. 화물명세서에. 따른. 돈을. 받은것이지
이중으로 받은게아니기때문입니다

인간 2019-11-01 01:15:41
공정위는. 공공기관인데. 상법을따라했음에도

택배기사에게. 책임진다는 조항은. 넣어놓고선

정당한사유.손해를입게될때. 이런. 중요조항이. 빠져있는데

택배기업과. 정경유착이. 있는것인지. 의심됩니다

인간의존엄성 2019-11-01 01:13:52
택배표준약관은. 상법을. 비슷하게 만든것임에도

정당한사유.손해안저도될.항목을. 교묘히. 빼고있습니다

택배약관보다. 특별법인. 상법이. 우선시되므로. 무시해도. 됩니다

상법60조에따라. 택배기사는.물건보관의무가없고

건물관리인에게. 있습니다. 상법제42조. 6호. 에따라. 임대차를 통해
영리행위를하는. 상인입니다


보증금.및. 월세로. 물건보관의. 의무가. 충분하므로. 건물관리인에게
책임이있습니다

  • (주)아웃소싱타임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1107호
  • 대표전화 : 02-785-3197
  • 팩스 : 02-783-4855
  • 등록번호 : 서울 아 00448
  • 등록일 : 2007-10-15
  • 발행·편집인 : 김용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통신판매업 : 2004-02453
  • 직업정보제공사업 : 서울 남부 제 2011-58호
  • 사업자번호 : 107-86-23929
  • (주)아웃소싱21닷컴
  • 사업자번호 : 107-81-97066
  • 통신판매업신고 : 제19-2454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관
  • 아웃소싱타임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1995 아웃소싱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yk@outsourcing.co.kr
ND소프트